•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4일 “현재 수도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날 오후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이 말했다.

정 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무증상·경증감염자가 산발적으로 이어져 교회, 다단계 방문판매, 소모임 등을 통해 집단발병하고 이것이 학교, 어린이집, 직장, 시장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방학·휴가, 내일부터 시작되는 연휴, 도심집회 등으로 대규모 증폭돼 발생하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는 절박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8월 중순인 현재 방역망과 의료시스템이 감당 가능할 수준에서 통제가 될지, 아니면 통제 범위를 넘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상향해야 될지 결정해야 되는 기로에 서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수도권에서 확산되는 코로나19가 국민들의 경각심이 무너진 것에 따른 것으로 분석하고 방역의 기본원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현재 수도권의 코로나19 유행 확산세는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무뎌지고 거리두기 참여 강도가 낮아지고 있다는 큰 위험의 신호로 인식된다. 모임자제,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의 효과와 교훈을 다시 한 번 떠올리며 방역의 기본원칙을 지켜주실 것을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끝으로 정 본부장은 “이번 연휴에 종교행사는 자제해야한다. 가족·지인 간의 식사나 회의 등의 모임도 최소화하고 불가피할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4 17:33:07 수정시간 : 2020/08/14 17:33:0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