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남시청사
[하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하남시는 지역 모든 개인사업자와 일부 법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주민세를 100% 감면한다고 12일 밝혔다.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극심한 경기침체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감면대상은 7월1일 현재 하남시에 주소를 둔 1만1593개 개인사업장과 7481개 법인사업장(부과 주민세액 5만5000원 기준)이다. 전체 감면세액은 10억4900만원에 달한다.

시 관계자는 "관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돕기 위해 이 같은 시책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업체의 애로를 경청하고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하남시청 세정과(031)790-6184.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8:18:31 수정시간 : 2020/08/12 18:18:31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