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기업·종교·사회단체·카페 회원 등 각계각층 성금·구호물품 줄이어
[하동(경남)=데일리한국 하태훈 기자] 지난 7·8일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본 화개장터 등 경남 하동지역 수해지역에 연일 복구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피해지역의 이재민을 도우려는 온정의 손길도 이어졌다.

하동군은 12일 "손두기 NH농협 지부장과 정명화 옥종농협장이 지난 11일 군수 집무실을 찾아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재민에 써달라며 1200만원 상당의 10㎏들이 쌀 400포와 성금 1000만원을 각각 기탁했다"고 밝혔다.

또 적량면 소재 부성산업이 1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한 데 이어 고성군에서 이철수씨가 200만원, 미스터트롯 출신의 정동원 공식 팬클럽 ‘우주총동원’ 회원 16명이 많게는 100만원에서 5만원에 이르기까지 총 460만원의 성금을 보내왔다.

다음 날에는 화개면에 있는 더로드101 대표인 정길웅 하동군체육회 회장과 부산 소재 야베스 추성엽 대표가 차례로 군수 집무실을 방문해 각각 성금 1000만원씩을 내놨으며, 금성면 20개 사회단체에서도 정성을 모아 400만원을 기탁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에는 화개면 칠불사와 창원 소재 세진이앤시가 각각 성금 1000만원씩 보내왔으며, 같은 날 부산 소재 서융과 하동읍 소재 세진종합건설이 각각 500만원을 기탁했다.

수해 복구작업을 하는 자원봉사자와 공무원, 상인, 주민 등에 대한 구호물품 후원도 이어졌다. 먼저 지난 9일 퍼시머너리가 딸기모찌 5000개를 화개면에 기탁했다.

또 같은 날 농업경영인회가 2ℓ들이 생수 1만 2000병과 500㎖들이 생수 8000병을 화개면에 기탁하고, SK텔레콤이 500㎖들이 생수 10상자를 하동읍 해맑음 요양원에 전해왔다.

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인 이양호 회장이 2ℓ들이 생수 4800병과 500㎖들이 생수 3000병, 휴심사(벽암 주지스님)가 빵과 우유 각각 300개씩을 화개면에 각각 전달했다.

특히 대한적십자사는 화개장터 일원에서 복구작업을 하느라 고생하는 자원봉사자 등에게 지난 8∼11일 사흘 간 밥차를 지원했으며, 우람종합건설은 빵 750개, 진흥건설은 초코파이·음료수 각 1200개씩을 화개면에 기탁했다.

엔젤드론교육원이 2ℓ들이 생수 1200병, 형제식육식당이 밥 300인분, 농협중앙회 경남본부가 침수지역 복구를 위해 1000만원 상당의 양수기 20대를 지원했다.

10일에는 횡천종합건재가 500㎖들이 생수 2000병과 박카스 200병, 한다사이벤트가 임대 텐트 8개, 하동군손틀방류영어조합법인이 500㎖들이 생수 800병, 진주 민현준·김홍준 내과의가 2ℓ들이 생수 3000병을 후원했다.

군 관계자는 “화개장터와 하동읍 등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도움을 손길을 보내준 각계각층의 따뜻한 온정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보내준 성금은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를 통해 이재민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훈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5:56:42 수정시간 : 2020/08/12 15:56:4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