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신안군은 2020년 8월 정기분 주민세(균등분) 2만1000여건, 3억3000만원을 부과했다.

정기분 주민세는 7월 1일 현재 신안군에 주소를 둔 세대주와 작년도 부가가치세 과세표준이 4800만원 이상인 개인사업자 그리고 관내 사업장을 둔 법인에 부과하는 회비적 성격의 지방세로 납부기한은 8월 31일까지다.

개인 세대주는 교육세 포함 1만1000원, 개인사업자 5만5000원, 법인은 자본금과 종업원 수에 따라 5만5000원~55만원까지 차등 부과된다.

고지서가 없어도 전국의 모든 금융기관 현금인출기에서 신용카드, 현금카드, 통장 등으로 납부 할 수 있으며, 가상계좌·지방세입계좌·위택스 및 금융앱 등을 사용하면 은행방문 없이도 편리하게 납부할 수 있다.

신안군에서는 "균등분 주민세는 군민의 복지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쓰이는 소중한 재원인만큼 성실한 납세의식으로 납기내 납부”를 당부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4:19:15 수정시간 : 2020/08/12 14:19:1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