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구름과 안개에 싸인 여의도.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화요일인 11일은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어지던 장맛비가 오후부터 잦아들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충청도와 경상도는 오후, 전라도는 밤에 비가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강수량은 이날까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도와 전북에서 50~150mm이며 많게는 200mm가 넘게 내리는 곳도 있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북부, 전남, 경상도, 제주도에는 30~80mm 비가 내리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일부에서는 120mm 이상의 비가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23~37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1 01:00:17 수정시간 : 2020/08/11 01:00:1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