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량 제1지하차도에 국비 5억원 확보
25억원 긴급 투입, 나머지 20곳에도 시스템 구축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지난달 23일 사망사고가 발생한 동구 초량 제1 지하차도와 같은 침수 피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시비(특별교부금)를 즉시 투입해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을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사고 발생 직후 침수대상 지하차도를 전수조사한 데 이어 지난달 24일 행정안전부에 국비(특별교부세)를 긴급신청해 사고가 발생한 초량 제1 지하차도에 스마트 차량차단시스템을 구축할 국비 5억원을 확보했다.

시의 전수조사 결과 부산지역 지하차도 총 48곳 가운데 배수가 양호한 19곳을 제외한 29곳이 침수 우려가 있는 곳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 중 차단시스템이 설치된 8곳을 제외한 21곳에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차량차단시스템이 설치되면 기존에 차량을 수동으로 통제하던 시스템이 대폭 개선돼 근무자 부재 시에도 위험 상황을 자동으로 감지해 원격으로 즉시 통제조치가 이뤄진다.

이는 지하차도 수위계와 연동해 전광판 경고와 경광등 점등, 경고 방송 송출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며 마지막으로 진입차단기가 원격으로 작동되는 구조다.

시는 21곳 지하차도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3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시비(특별교부금)를 즉각 투입해 국비 확보액 5억 원을 제외한 25억원을 지원해 연내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기간에는 지하차도별 전담 요원을 지정·배치해 폭우 등 재난 상황에 즉각 대응할 계획”이라며 “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향후 이번과 같은 피해가 근본적으로 방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0 09:58:58 수정시간 : 2020/08/10 09:58:58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