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풍 장미 예상 진로. 사진=기상청 제공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일요일인 9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비가 오는 가운데, 태풍 장미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내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는 더욱 강해질 전망이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사이에서 다량의 수증기와 함께 강한바람이 불어들고 있다. 이에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수대가 형성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0일은 필리핀 동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을 받겠다.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킬로미터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다. 제5호 태풍의 이름은 우리나라가 제출했다.

태풍 장미는 9일 오전 기준 시속 37킬로미터로 북상 중이다. 오는 10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부근으로 접근해, 오후 3시에는 부산 남서쪽 약 50킬로미터 근방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영향으로 10일 전국에 비 소식이 있다. 특히 강남과 제주가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서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태풍의 영향으로 11일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지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가 요구되고 있다.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중부서해안의 만조 시기(오전6~10시, 오후6~10시),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을 받는 남해안의 만조시기(오후10~오후2시, 오후10시~오전2시)에 해안저지대에서는 침수 가능성이 있다.

이날부터 11일까지 예상강수량은 서해 5도에 100∼300㎜(많은 곳 500㎜ 이상), 남부지방·제주도 100∼200㎜(많은 곳 경남, 제주(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 300㎜ 이상), 울릉도·독도 20∼60㎜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모레(11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동안에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산간,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9 15:43:43 수정시간 : 2020/08/09 15:43:43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