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일요일인 9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비가 오겠다.

중부지방에선 10일 새벽까지 매우 많은 비가 오겠고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남부지방은 10일 많은 비가 예상된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사이에서 다량의 수증기와 함께 강한바람이 불어들고 있다. 이에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수대가 형성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0일은 필리핀 동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을 받겠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경남과 제주는 매우 폭우가 전망된다. 장마전선은 10일 장미의 북상으로 북한지방으로 올라가겠다.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중부서해안의 만조 시기(오전6~10시, 오후6~10시),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을 받는 남해안의 만조시기(오후10~오후2시, 오후10시~오전2시)에 해안저지대에서는 침수 가능성이 있다.

이날부터 11일까지 예상강수량은 서해 5도에 100∼300㎜(많은 곳 500㎜ 이상), 남부지방·제주도 100∼200㎜(많은 곳 경남, 제주(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 300㎜ 이상), 울릉도·독도 20∼60㎜다.

오전 8시 기준 경기, 충남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서울, 강원, 충북에 시간당 10~30㎜의 강한 비가 오고 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서울, 경기, 강원, 충청, 전북서해안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지속되겠다.

이날 오전 7시부터 8시까지 주요지점 1시간 강수량 현황은 오산 53.0㎜, 청북(평택) 52.0㎜, 진안(화성) 48.5㎜, 기흥구(용인) 39.0㎜, 수원 38.0㎜, 원효봉(예산) 34.5㎜, 등이다.

이날 자정부터 현재까지 강수량은 서울, 경기 지역에서 포승(평택)이 113.0㎜, 용인 106.5㎜ 남촌(오산) 106.0㎜ 동대문(서울) 43.0㎜다. 강원도는 부론(원주) 82.0㎜, 양구 76.5㎜, 화촌(홍천) 76.0㎜, 북산(춘천) 72.0㎜, 향로봉(인제) 68.5㎜ 등이다.

충청도는 서천 195.0㎜, 연무(논산) 174.5㎜, 논산 165.0㎜, 양화(부여) 156.5㎜, 가곡(영동) 153.0㎜이며 전라도는 담양 612.0㎜ 풍산(순창) 561.5㎜ 광주 533.7㎜ 화순북 517.5㎜ 진안 478.0㎜ 남원 432.8㎜의 많은 비가 왔다. 경상도는 지리산(산청) 454.0㎜ 북상(거창) 383.5㎜ 서하(함양) 347.5㎜ 서구(대구) 317.5㎜의 강수량을 보였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모레(11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동안에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산간,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9 08:37:26 수정시간 : 2020/08/09 08:37:2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