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제조 관련 기술을 빼돌린 임직원 등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엄희준 부장검사)는 7일 삼성디스플레이 수석연구원 A(46)씨와 책임연구원 B(37)씨,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C사의 이사 D(42)씨 등 3명을 산업기술의 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또 C사 대표와 C사 자회사의 대표, 또한 두 회사의 법인을 불구속기소 했다. 중국의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E사에 근무 중인 전 삼성디스플레이 수석연구원 1명에 대해선 기소 중지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5월까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제조용 OCR 잉크젯 라미 설비의 공정 스펙을 C사에 유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 설비에는 디스플레이의 패널과 커버글라스(유리 덮개)를 정교하게 접착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삼성디스플레이가 3년간 100억원대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해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A씨 등은 C사의 차명지분을 취득해 동업 관계를 맺은 상태에서 이 기술을 유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적으론 중국의 E사로 기술을 넘기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C사는 넘겨받은 자료를 이용해 시제품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가 시작돼 이 설비를 E사로 넘기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7 17:11:16 수정시간 : 2020/08/07 17:11:1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