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장군청사. 사진=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기장군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산림휴양시설과 숲길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의 편의를 증진하고 지역의 활력을 도모하기 위한 힐링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군은 등산객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달음산, 망월산, 일광산 등 등산로 입구에 공중화장실을 설치하고 주요 등산로 약 83km에 대해 지속적인 정비를 실시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백운산 등산로를 정비해 등산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달음산 기도원에서 옥정사로 이어지는 약 1km의 편백숲 둘레길을 조성해 산책과 산림욕을 위한 최적의 장소를 제공하고 하반기에 실시예정인 곰내재 숲속쉼터 조성사업에 사업비 약 10억원을 투입한다. 유아숲 체험장 등을 설치해 남녀노소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힐링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군은 지난 5월 일광신도시 조성에 맞춰 신도시 주민들이 테마임도와 등산로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도록 일광산 등산로를 정비한 바 있다.

기장군 관계자는 “다가오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는 산림휴양시설과 숲길이 중요한 힐링공간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정비와 사업시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기장군민들을 위로하고 기장군의 활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7 13:16:13 수정시간 : 2020/08/07 13:16:13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