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제38회 민생현장 정책투어로 스튜디오버튼 방문
코로나19 이후 문화콘텐츠 등 비대면 산업 이끌어 갈 기업 주목
‘파이어로보’ 제작 지역 애니업체, 5천만원 시작 연매출 58억 성장
  • 민생경제 현장정책투어.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광역시가 위드 코로나 시대 비대면 문화의 중심에서 각광 받는 문화콘텐츠 산업에 주목하며 지역경제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제38회 민생경제 현장정책투어로 5일 광주의 대표 문화콘텐츠 제작 기업인 스튜디오버튼을 찾아 최근 산업 동향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회사 김호락 대표는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기획창작스튜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을 시작했으며, 창업 1년 만에 제작비 1억원을 투자받아 회사의 기틀을 다졌는데 현재 8년 째 매출이 오르고 있으며 투자사 문의도 쇄도하는 중”이라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광주시의 기획창작스튜디오 프로그램은 지원이 우수하며 프로그램이 좋아 서울에서도 매우 유명하다”면서 “애니메이션 업계는 아직까지 공공의 지원이 필요한 영역인 만큼 광주하면 애니메이션이 떠오를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광주시의 지원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이 시장은 “우리지역의 스튜디오버튼이 성공하고, 젊은 분이 성공 모델을 만들어서 잘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코로나에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가 될 것이다”고 격려했다. 이어 “본거지인 광주를 잊지 말고 지역 젊은이들을 많이 채용해 주고, 많은 창작자들을 배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스튜디오버튼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과 연계한 문화산업육성 차원에서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기획창작스튜디오 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2013년 설립됐다.

설립 당시 매출액 5000만원으로 시작해 지난해에만 매출 58억원을 기록하며 약 6년 만에 116배의 성장을 일궈냈다.

스튜디오버튼은 인기 애니메이션 ‘강철소방대 파이어로보’, ‘쥬라기캅스’, ‘또봇v’ 등을 제작해 KBS와 EBS에 선보였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는 넷플릭스의 ‘출동!유후 구조대’ 오리지널 제작에 참여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지역 애니메이션 기업이 한국에서 세 번째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작품 제작에 참여해 120개국에 서비스 된다는 점에서 매우 의의가 있다.

스튜디오버튼의 성장은 그간 광주시가 지역의 유망 아이디어를 가진 창작자와 청년들을 콘텐츠 창업보육센터에 입주시키고 전문가 멘토링과 창업 등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은 ‘기획·창작 스튜디오’ 지원 사업을 통해 이뤄낸 성과물이다.

이 시장은 “광주에서도 아이디어와 콘텐츠만 있으면 얼마든지 세계로 진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며 “현장 의견을 토대로 위드 코로나 시대 우리시의 문화산업이 르네상스를 일으키고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17:20:04 수정시간 : 2020/08/05 17:20:0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