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서비스 실시
  •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전남 목포시는 치매환자의 가정을 방문하는 ‘가가호호 찾아가는 쉼터 방문서비스’를 새롭게 운영 중에 있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치매안심센터 대면 프로그램이 중단되어 치매환자의 인지 및 일상생활 기능에 많은 악영향을 끼칠 것을 우려해 직접 가정으로 방문하는 서비스를 실시하게 됐다고 5일 밝혔다.

‘가가호호 찾아가는 쉼터 방문 서비스’는 치매안심센터 전문 인력이 직접 치매환자 가정을 방문해 주 2회 총 8회 프로그램으로 운영되며 인지자극훈련, 워크북, 미술 프로그램 등 치매환자의 기능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시는 프로그램 시작 전에 직원 및 어르신들의 발열체크와 마스크착용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예방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지속에 따라 치매어르신들의 인지기능 악화와 사회적 고립이 우려 된다” 며 “찾아가는 쉼터를 운영해서 치매환자와 가족 돌봄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치매안심센터 집합교육이 재개될 때까지 가가호호 방문서비스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14:11:12 수정시간 : 2020/08/05 14:11:1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