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부 전문가 참여…안전 위해요소 28건 제거
  • 부산항만공사(BPA)는 지난달부터 시민들의 이용이 잦은 소규모 친수시설을 대상으로 ‘부산항 안전관리 실태 특별감찰’을 실시했다. 사진=BPA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는 지난달부터 시민들의 이용이 잦은 소규모 친수시설을 대상으로 ‘부산항 안전관리 실태 특별감찰’을 실시해 28건의 안전 위해요소를 적발하고 시정조치를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특별감찰은 최근 부산항의 친수시설을 찾는 이용객이 증가하면서 자칫 발생할 수 있는 낙상, 익사 등의 안전사고를 철저히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감찰대상은 상시 안전점검 및 관리 현황, 위험장소(시설물) 안내 및 주의 표지판, 안전시설물 노후·파손, 위험물 방치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감찰은 그간 부두 내 항만시설 위주로 하던 감찰의 범위를 상시 안전에 필요한 인적·물적·제도적 위해요소 발굴 및 개선 등으로 확대해 추진했다. 특히 시설안전진단 전문업체와 청렴시민감사관 등 내·외부 전문가로 감찰반을 구성해 시설점검에 대한 전문성을 높이고 이용자 관점의 개선사항 발굴에 주안점을 뒀다.

BPA는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부산항 친수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를 수립하고 현장에서 상시 안점점검을 보다 쉽게 할 수 있도록 위해요소진단표를 마련하는 등 관련 제도 정비도 이달 말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남기찬 사장은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부산항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안전점검과 시설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4 17:03:56 수정시간 : 2020/08/04 17:03:5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