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펜션 매몰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는 소방대원들. 사진=가평소방서
[가평(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3일 오전 10시37분께 경기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 한 펜션이 토사에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60대·30대 여성 2명과 2살배기 남자어린이 1명, 40대 남성 1명 등 모두 4명이 흙더미에 파묻혔다.

이들은 모녀와 손자 관계로 펜션을 운영해 온 일가족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남성 1명(베트남인 추정)은 펜션 직원으로 전해졌다. 이들 일가족은 구조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다.

소방당국은 딸을 오후 4시에, 엄마를 오후 4시30분께, 손자를 오후 5시42분께 각각 발견하고 인근 강원대병원과 한림대병원으로 후송했다.

베트남 국적 남성은 아직 찾지 못한 상태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20:29:50 수정시간 : 2020/08/03 21:16:2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