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5호선 1단계 연장구간 개통 고려 효율적 개선
  • 사진=하남시
[하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하남시는 오는 8일 지하철 5호선 1단계 연장구간(미사역~하남풍산역)이 개통됨에 따라 일부 버스노선을 조정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이 구간 버스 노선 연계 수요와 우회거리가 길었던 문제점 등을 반영, 지하철 개통 당일 첫차부터 일부 노선을 변경 운행한다.

변경되는 노선은 시내버스 9301번·112-5번·81번·83번과 마을버스 3번·3-1번·3-2번 등으로, 신설 지하철역과 연계 가능하도록 조정된다.

시는 앞으로 시내·마을버스 운송사업자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벌여 버스 미 운행 구간을 개선하고 일부 노선의 우회구간도 단축, 조정할 예정이다.

또 천호대로를 경유해 서울역까지 운행하고 있는 9301번 버스 노선을 미사강변도시와 올림픽대로를 경유토록 조정하고, 미사지구 동측 자족시설과 잠실역을 오가는 광역버스를 신설, 올 하반기 중 운행할 계획이다.

석승호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버스노선 조정으로 지하철역의 접근성이 향상돼 대중교통의 이용 편의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버스노선 이용수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 불편민원을 최소화하고, 지하철 2단계 개통에 대비해 노선을 효율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버스 노선변경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시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18:06:05 수정시간 : 2020/08/03 20:12:54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