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한강홍수통제소는 2일 오후 6시 30분을 기해 한탄강 지류인 경기 포천시 영평천 일대 홍수주의보를 발령하고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측정지점인 영평교 수위는 이날 오후 6시 50분 현재 3.49m로 주의 단계(3.50m)에 육박했다.

경계 단계(4.50m)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하면 홍수경보를 발령한다.

포천·연천 지역은 지난달 31일부터 3일간 내린 비로 150㎜ 안팎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이날 오후 들어 빗줄기가 다시 강해지면서 시간당 최대 30㎜ 안팎의 폭우가 내리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9:19:31 수정시간 : 2020/08/02 19:1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