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밤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내린 2일 오전 둑 일부가 무너진 경기 이천시 산양저수지 부근 마을이 토사로 덮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2일 경기도 안성시에서 폭우가 쏟아지며 산사태가 발생해 주민 1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안성시 죽산면 한 주택에 산사태로 인한 토사가 밀려 들어왔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시간당 1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며 산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집 안에 50대 남성 1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됐고, 구조대원들이 인명 수색작업을 벌인 끝에 숨진 남성을 발견했다.

시는 오전 8시 50분쯤 산사태 경보를 발령하고, 자세한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1:16:33 수정시간 : 2020/08/02 11:1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