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측 “책임감 가지고 조사 임할 것”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지난 5월 사망사고가 발생했던 강원도 삼척시 삼표시멘트 공장에서 31일 추락사고가 발생해 하도급 직원이 목숨을 잃었다.

경찰과 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 삼표시멘트 공장 내 5층 호퍼(석탄·모래 등을 저장하는 큰 통)에서 A(48)씨가 떨어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목숨을 잃었다.

A씨는 호퍼에서 용접 전 준비 작업을 하다가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표시멘트 공장에서는 지난 5월 13일 오전 11시 9분 홀로 작업하던 B(62)씨가 합성수지 계량 벨트에 머리가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B씨가 사고를 당한 곳은 유연탄 대체 보조 연료인 합성수지를 투입하는 컨베이어 벨트다. 사고 당일 B씨는 새벽 4시부터 전체 설비 보수 계획에 따라 설비를 세운 상태에서 보수·점검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보통 이 작업은 위험도가 높아 2인 1조로 근무해야 했으나 B씨는 홀로 작업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삼표 관계자는 “현재 사고 경위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조사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경위에 대해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책임감 있는 자세로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7:48:49 수정시간 : 2020/07/31 17:4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