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절차 올해 마무리 목표, 내년 착공
[진주(경남)=데일리한국 노지철기자] 경남 진주시는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이 계획대로 착착 진행돼 내년부터 본 궤도에 오른다고 밝혔다.

진주시는 서부경남KTX 조기 착공, 경전선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 역세권도시개발사업 등으로 100만 생활권 교통중심지로 도약을 추진 중으로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이 중요한 한축을 담당하고 있다.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은 경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2019년 12월에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고시, 지난 4월부터 보상 협의 등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하반기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인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에 부지조성 공사를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진주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은 지난 2005년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됐지만 재원확보의 어려움 등으로 사업추진에 애로를 겪어 오던 중 지난 2015년 사업제안 모집을 거쳐 지난 2016년 STS개발을 민간 투자자로 선정했다. 이후 민간이 사업비 전액을 투자하고 행정절차 등 제반 절차이행은 진주시에서 지원하는 것으로 협약을 체결해 개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진주시 관계자는 “서부경남 시·군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 여객자동차터미널 개발 사업은 진주 나들목과 인접한 정촌초등학교 맞은 편 가호동에 조성하며 장대동 시외버스 터미널과 칠암동 고속버스터미널이 이전하는 사업이다.

기자소개 노지철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4:25:41 수정시간 : 2020/07/31 14:2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