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경남)=데일리한국 노지철기자] 경남 진주 6개 지구(진주·진양·남강·촉석·비봉·대봉) 청실회는 31일 진주시 평거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후원금 1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 참여한 최정민 진주청실회 사무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생활을 하고 있는 가정에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을 돕고 지역사회 복지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안병용 진주시 평거종합사회복지관장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우리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보여준 대한민국 청실회 진주 6개 지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어려운 저소득층 중 당뇨합병증으로 장기간의 치료가 필요한 가정의 의료비로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노지철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4:24:21 수정시간 : 2020/07/31 14:2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