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전 마지막 통화자로 알려진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15일 오후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박 전 시장 사망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마친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15일 고한석 전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3시간 가량 조사했다.

이날 오전 9시경 서울 성북경찰서에 출석한 고한석 전 실장은 낮 12시 30분경 조사를 마쳤다.

그는 박원순 전 시장 실종 당일인 9일 오전 공관을 찾아간 것으로 전해진다.

임순영 젠더특보가 (고소 사실을 박 전 시장에게) 보고한 사실을 알고 공관에 갔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아니라고 답했다.

대신 고한석 전 실장은 박원순 전 시장과 마지막 통화 시간을 "(9일 오후) 1시 39분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라고 취재진이 묻자 "경찰에 다 말씀드렸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일부 매체는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와의 통화 내용을 인용, 임 특보가 박원순 전 시장을 상대로 한 고소장이 접수되기 1시간 30분 전인 8일 오후 3시경 박 전 시장의 집무실로 찾아갔다고 보도했다.

이어 8일 밤에 박원순 전 시장이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회의를 주재했고, 임순영 특보와 소수 측근이 참여해 열린 회의에서 고소 관련 내용이 거론됐다고 알려진다.

고한석 전 실장은 열린우리당 정책기획연구원과 정세분석국장으로 정치권에 입문했고,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을 거쳐 올해 별정직 공무원인 서울시장 비서실장에 임명됐다. 박원순 전 시장이 사망하면서 지난 10일 당연퇴직 처리됐다.

한편, 경찰은 박원순 전 시장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과 함께 통화내역 조사도 하기로 했다.

경찰은 박 전 시장 사망 장소에서 발견된 휴대전화 1대와 그의 개인 명의로 개통된 다른 2대의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을 14일 신청했고, 법원의 발부를 기다리는 중이다.

박원순 전 시장의 휴대전화엔 그의 성추행 의혹이나 사망 전 행적 등과 관련한 정보가 수록돼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고소 사실이 유출된 것인지, 유출됐다면 언제 누구로부터 박 시장이 소식을 들었는지 등의 의혹도 풀릴 수 있다.

이에 더해 경찰은 박원순 전 시장을 성추행 등으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를 상대로 한 벌어진 2차 가해 수사도 벌이고 있다.

경찰은 14일 피해자 A씨를 두 번째로 소환, 2차 가해 등 내용을 조사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5 21:37:20 수정시간 : 2020/07/15 23:2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