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병원 등 156개소 화재 재발 방지…관계자 교육도
  • 전남소방, 병원점검.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남소방본부는 15일부터 도내 의료시설을 대상으로 소방특별점검에 들어갔다.

이번 특별점검은 지난 10일 발생한 고흥 ‘윤호21병원’ 화재와 관련해 유사 화재를 방지하기 위한 긴급 조치다.

의료시설은 화재 발생 시 초기 대응에 실패하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소방시설 점검 등을 통한 사전 화재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별점검은 오는 8월15일까지 진행된다. 도내 의료시설 중 화재 시 대형피해가 우려된 중점관리대상 46개소를 비롯 2022년 8월까지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을 추가 설치해야할 의료시설 110개소 등 총 156개소를 대상으로 펼쳐진다.

점검은 주로 소방시설 정상작동 여부와 피난·방화시설의 유지관리 상태 확인, 화재 시 스스로 대피하기 어려운 환자에 대한 안전대책 지도 등으로 이뤄진다.

이와 함께 각 시설 관계자를 대상으로 화재 대응과 인명 대피 유도 요령을 교육시켜 자체 대응 능력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점검 결과 부적합한 사항에 대해서는 소방관계법령에 따라 시정 보완하는 등 엄정 조치를 할 방침이다.

마재윤 소방본부장은 “화재위험 요인을 제거하고 소방시설 정상가동율 100%를 유지하는 한편 관계자 화재안전컨설팅 등 자율안전관리도 강화 하겠다”면서 “이번 소방특별조사 결과를 의료기관의 맞춤형 소방안전대책 추진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5 13:11:53 수정시간 : 2020/07/15 13:1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