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체육의 현주소와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한 정책 대안 마련
  • 안성시 체육활성화 토론회.사진=안성시청 제공
[안성(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경기 안성시는 지난 14일 종합운동장 체육관에서 안성시 체육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김보라 시장을 비롯해 시체육회장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체육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코로나19 이후 체육정책 방향 설정과 체육분야 변화의 대처방안을 토론했다.

박종철 교육체육과장이 '2020 시민건강도시'를 주제로 발제하고, 김보라 시장이 좌장을 맡아 △중앙대 체육대학 박성제 교수 △안성시체육회 김종길 회장 △안성시장애인체육회 전정식 수석부회장 △읍면동체육회 이동훈 회장 △종목별협의회 천동현 회장이 토론자로 나선 가운데 체육 각 분야별로 심도 있는 토론을 펼쳤다.

안성시 관계자는 15일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안성시 체육의 나아갈 방향을 함께 고민하고, 체육인들의 제안을 수렴해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수립하는 의미 있는 자리로 마련됐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5 13:08:37 수정시간 : 2020/07/15 13:0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