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유통매장에서 판매 중인 한국산 깻잎.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꽃가루 알레르기로 심한 고통을 겪는 일본 소비자들이 앞으로는 한국산 깻잎을 더 자주 찾게 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한국산 깻잎이 지난 13일 일본 소비자청에 기능성표시식품으로 등록되는 결실을 맺었다고 밝혔다. 기능성 K-푸드의 수출 확대를 위해 지난 4월 정부와 유관기관이 참여하여 발족한 ‘기능성식품 수출지원단’이 거둔 첫 성과다.

aT는 수출유망품목 발굴의 일환으로 지난 2019년부터 한국산 깻잎의 일본 기능성표시식품 등록을 꼼꼼히 준비했다. 농진청과 aT 도쿄지사를 통해 깻잎에 함유된 로즈마린산 성분이 눈의 불쾌감을 완화시켜주는 기능이 있다는 과학적 근거를 일본 연구기관을 통해 확보하여, 약 2년간의 노력 끝에 일본정부로부터 깻잎의 기능성을 표시할 수 있도록 인정받게 됐다.

우리나라 깻잎은 일본에서는 생소한 채소였으나, 2000년대 초반부터 시작된 한류 열풍으로 한국 식문화의 보급이 확대되며, 삼겹살 메뉴가 일본에서 인기를 끌면서 지금은 한국음식점, 일반 슈퍼마켓에서도 쉽게 구매할 정도로 소비가 확대되고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식품성분표시가 까다로운 일본시장에서 한국산 깻잎 속 우수기능성 성분을 이제는 당당하게 표기하여 판매할 수 있게 됐다”면서 “미국 등 타 국가 수출 시에도 깻잎의 기능성을 널리 전파하여 신규 수요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5 13:04:22 수정시간 : 2020/07/15 13: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