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우가 내리는 중인 부산 지역.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월요일인 13일은 전국에 많은 비가 예보됐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 돌풍,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시간당 50∼80㎜ 가량 내리겠다.

충청도와 전라도는 오전까지 비 소식이 있으며, 서울과 경기남부 지역도 새벽부터 아침 사이 시간당 20㎜ 남짓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많은 비가 내린 남부지방에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저지대·농경지 침수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피해 예방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오는 1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300㎜ 이상, 남부지방과 충청도, 제주도(북부 제외), 강원영동 100∼200㎜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 제주도북부, 서해5도, 울릉도·독도 50~100㎜ 가량으로 예보됐다.

비소식은 14일 새벽 남해안부터 멈추기 시작해 오전 중 대부분의 지역에서 그치겠다.

13일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19∼26도로 전일에 비해 다소 낮겠다.

미세먼지는 많은 비에 씻겨나가 전국이 미세먼지 농도 '좋음' 수준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4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1∼3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4m, 서해·남해 1.5∼4m로 예상된다. 이날 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겠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3 02:00:10 수정시간 : 2020/07/13 02:00:1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