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본청, 읍·면사무소 정상업무 돌입, 금정면사무소 7월 13일부터 업무시작
  • 사진제공=영암군
[영암(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영암군은 지난 7월 8일에 이어, 7월 9일에 코로나 19 확진자가 총 2명 발생했다.군에서는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후, 지난 7월 8일에 확진자가 발생한 금정면사무소를 2주간 즉각 폐쇄했으으며, 9일에는 확진자와 접촉이 있는 군 본청과 시종면, 서호면사무소를 일시 폐쇄조치 했다.또한, 확진자와 접촉 내지 관련된 부서의 공무원과 금정면 주민 등 총 917명을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코로나 19 검사를 실시했다.

지난 7월 8일에 210명을 검사해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데 이어, 7월 9일에는 707명을 검사한 결과 또한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현재 영암군 공직자 중 코로나 19 확진자 2명과 자가격리자를 제외한 모든 공직자들이 군민들에게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한편, 군은 금정면사무소를 제외한 군 본청 및 읍·면사무소는 7월 10일부터 정상 업무에 돌입했다.

금정면사무소가 2주동안 폐쇄함에 따른 업무 공백을 우려해 7월 13일부터 공무원 5명의 인력을 금정면에 긴급배치해 정상 운영으로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신속한 대응으로 군정 업무를 정상화해 군정 공백을 줄이고 군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함으로써 군정 업무에 차질이 없게 됐다”고 말하며, “최근 광주, 전남 지역에서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어 다중이용시설 이용과 소모임 등 외부활동 자제와 손씻기, 마스크 착용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2 15:03:37 수정시간 : 2020/07/12 15: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