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하는 인원이 50만명을 넘어섰다.

12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원순 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은 이날 오후 12시 10분 기준 50만9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해당 청원이 이미 게시 당일 청와대의 공식 답변 요건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충족함에 따라 청와대는 해당 청원이 마감되는 다음달 9일부터 한 달 이내에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한다.

청원인은 청원글에서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며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는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서울대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장례 역시 이곳 장례식장에서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오는 13일이다. 시는 시청 앞에 추모객을 위한 분향소도 설치했다.

한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전일 서울행정법원에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상대로 '서울특별시장 집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이와 관련, 서울행정법원은 행정6부(이성용 부장판사)에 이 사건을 배당하고 이날 오후 3시 30분 심문을 진행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2 12:12:34 수정시간 : 2020/07/12 12:1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