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숙 여사가 8일 오전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열린 'IVI 연대·협력의 날 - 백신, 한 방울의 기적' 행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백신 실험실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치료제 가운데 국내에서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른 ‘혈장치료제’에 대해 다음 주 생산을 시작해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1일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참여 의사를 밝힌 완치자 375명 중 171명의 혈장을 모집했다고 밝혔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임상시험에 필요한 혈장 확보가 완료됐다”면서 “다음주 중 제제 생산이 시작되고, 이후 바로 임상시험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13일부터 대구·경북 지역 신천지 교회 관련 완치자 500명의 혈장도 제공받아 제제 생산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1 20:58:46 수정시간 : 2020/07/11 20:5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