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선엽 장군이 10일 오후 11시 4분께 별세했다. 향년 100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이 10일 밤 11시 4분께 별세했다. 향년 100세.

1920년 평남 강서에서 태어난 백 장군은 일제강점기 만주군 소위로 임관해 군문에 들어왔다. 그는 6·25전쟁 때 1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총장, 휴전회담 한국 대표를 지냈다.

백 장군은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 작전 등 결정적인 전투를 지휘한 공로를 인정받아 1953년 당시 33살의 나이로 한국군 최초 대장으로 진급했다.

그는 1960년 대장으로 전역, 주중 한국대사와 교통부 장관 등을 지냈다. 장관 재직 시절 서울 지하철 1호선 건설을 주도했다.

하지만 만주군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탓에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5일 오전 7시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1 09:19:29 수정시간 : 2020/07/11 09: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