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부산에 '물 폭탄'이 떨어졌다.

부산기상청은 10일 오후 1시 20분을 기해 호우경보가 해제됐다고 10일 밝혔다. 오전부터 내려져 있던 강풍주의보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부산 대표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에는 203.7㎜의 비가 내렸다. 지역별로는 영도구에 가장 많은 250㎜를 기록했다.

북항 244㎜, 남구 220㎜, 사하 188㎜, 가덕도 167㎜, 기장 166.5㎜, 사상 164㎜, 부산진 163㎜, 해운대 143㎜, 동래 137㎜ 등이 뒤를 이었다.

하루 강수량으로는 최근 20년 내 6번째로 많은 강수량이다. 영도구에는 특히 시간당 최대 강수량 79㎜를 기록했다.

북항 68㎜, 남구 68㎜, 해운대 57㎜, 사하 53㎜, 사상 45㎜ 등이 뒤를 이었다.

이날 부산의 강수량은 시간당 최대 강수량 기준으로는 20년 내 9번째를 기록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18:40:04 수정시간 : 2020/07/10 18:4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