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NK금융그룹은 10일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키트’ 400개를 ‘시민이 운영하는 복지법인 우리마을’(부산 부산진구)에 전달했다. 사진 왼쪽에서 세번째부터 정성재 BNK금융지주 그룹경영지원부문장, 시민이 운영하는 복지법인 우리마을 박성주 운영위원장. 사진=BNK금융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BNK금융그룹은 10일 부산 동구의 매축지마을에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키트’ 400개를 기부했다.

BNK금융그룹은 생활방역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으로 구성된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키트’는 ‘시민이 운영하는 복지법인 우리마을’을 통해 각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지영선 BNK금융지주 사회공헌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이웃에게 도움을 드리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BNK는 지역 및 지역민과의 상생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금융그룹은 부산은행, 경남은행 등 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한 긴급 금융지원, 대출만기 및 분할상환 유예 프로그램, ‘착한 임대인 운동’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14:50:08 수정시간 : 2020/07/10 14:5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