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하이브리드 셔틀캐리어 개발
서컨테이너터미널에 시범 도입
  • 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항만공사(BPA)가 부산항을 친환경 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해 ‘LNG 하이브리드 셔틀캐리어(S/C)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셔틀캐리어는 컨테이너를 안벽에서 장치장으로 이송해 주는 장비다. 부산 신항 5부두에는 28기의 경유 셔틀캐리어가 운영되고 있어 유해가스 배출 등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이에 BPA는 디젤 셔틀캐리어를 LNG 하이브리드 셔틀캐리어로 개조하는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해 항만 내 대기오염물질 감축에 나섰다.

이번 사업으로 디젤 셔틀캐리어 2기를 구매해 LNG-하이브리드 셔틀캐리어로 개조하고 1기는 신규 개장되는 신항 서컨테이너터미널에 시범 도입한다. 나머지 1기는 항만운송노동조합 근로자들이 교육용 장비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항만연수원 부산연수원에 임대할 계획이다.

남기찬 사장은 “친환경 항만하역장비 개발과 도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항만의 대기질 개선과 근로자의 업무환경 개선을 물론이고 친환경 하역장비 개발 기술 확보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14:18:34 수정시간 : 2020/07/10 14:1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