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위소득 75% 이하 도민 지원에 지방비 218억원 등 총 1092억원 투입 예정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가 최근 국회를 통과한 3회 추경예산안에서 전국 최대 규모인 ‘긴급복지’ 사업비 220억 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추경 긴급복지 전체 국비 예산 500억 원의 44%를 확보한 것으로 인천시 46억원의 4.7배에 달한다.

도는 예산 확보 배경으로 다른 광역자치단체 대비 복지 사각지대 위기 도민을 중점 발굴,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는 점을 들었다.

도는 지난 4월 코로나19 등으로 국가 긴급복지 지원 재산기준이 1억 1800만원 이하에서 1억 6000만원 이하로 완화되자 경기도형 긴급복지 지원 재산기준을 2억 4200만원에서 2억 8400만원 이하로 완화했다.

완화 기준 종료인 이번 달 말까지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을 운영하면서 위기도민 6만 가구를 발굴, 540억 원 집행을 목표로 적극 지원하고 있다.

도는 확보된 국비 220억 원과 지방비 55억 원을 합쳐 총 275억 원을 추가로 편성해 총 사업비 1092억 원(국비 873억 원, 지방비 218억 원) 규모로 긴급복지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총 사업비 439억 원보다 2.5배 증가한 금액이다. 저소득 위기도민 발굴, 지원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걸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추가 확보된 예산을 위기도민 적극 발굴·지원에 속도를 내고 있는 시·군에 추가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6월 말 기준 시군별 예산 집행현황을 살펴보면, 구리시, 평택시, 화성시, 수원시가 전체 예산의 70% 이상을 집행했고, 파주시, 고양시, 부천시, 용인시, 남양주시, 김포시가 60% 이상을 집행했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확보된 재원으로 복지사각지대 위기 도민을 적극 발굴해 긴급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11:26:56 수정시간 : 2020/07/10 11:2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