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적 대응 여수·광양항 청사진 제시
  • 여수광양항만공사 제공
[광양(전남)=데일리한국 정수현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는 9일 광양항 월드마린센터에서 열린 제11회 여수·광양항 국제포럼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후원하고 전라남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광양시, 여수시, 광양상공회의소, 여수상공회의소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해운·항만·물류·관광 분야 전문가와 관계자가 함께 했다.

특히 공사는 전남도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조치에 발 빠르게 대응해 현장 참가자 없이 전 행사를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해양, 항만 분야 공공부문 최초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컨퍼런스 진행사례를 모범적으로 보여 주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차민식 사장은 “코로나19의 지역감염이 급속히 일어나는 엄중한 시기임을 감안해 전체 포럼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며 “앞으로 여수·광양항이 산업중핵 항만, 스마트 선도항만, 해양관광 항만으로서 대한민국 100년의 미래를 준비하는 항만으로 나아가는 시작점인 이번 포럼을 유관기관의 도움 속에 새로운 방식으로 문제없이 마무리 하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 개회식에서는 대주제인 ‘대한민국 G3의 시작으로 여수.광양항’에 대해 차 사장의 기조연설에 이어 관련 유관기관 및 지자체가 화상회의로 참석한 가운데 여수·광양항의 2030 비전 선포식이 진행됐다.

이어 진행된 세션에서는 항만과 산업의 융합을 통한 G3 도약, 항만의 지능화 및 물류의 스마트화,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항만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 온라인 참석자들의 질문과 답변 등이 이어졌다.

세션1 에서는 김평중 한국석유화학협회 본부장, 공문기 포스코경영연구원 연구위원, 김학소 청운대 교수(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원장)이 대한민국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산업중핵항만으로서 여수.광양항의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세션2 에서는 백종실 전 평택대 교수, 박종호 현대삼호중공업 팀장, 양영태 삼성SDS 프로가 항만의 스마트화 및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에 대해 발표했다.

세션3에서는 하동원 한국관광공사 전문위원과 고동환 지에스브랜즈 대표이사가 항만의 활성화와 해양관광 확대에 대한 발전 방안을 공유했다.

한편 공사는 이번 포럼을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하면서 절감한 비용 2천만원을 광양시와 여수시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기부키로 해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정수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11:16:08 수정시간 : 2020/07/10 11:1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