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전국 각지에서 전통미와 편안함을 함께 살린 한복 교복이 등장한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는 한복 교복을 시범적으로 도입하는 22개 중·고등학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한복 교복 보급 사업은 지난 해 2월 시작됐으며 디자인 개발 등이 진행돼 왔다. 최종적으로 22개교가 선정됐고 목록은 ▲인천 인천체고 ▲경기 동두천여중·부천북고·어유중·태성고·파주광일중 ▲전북 남원국악예술고·영선중 ▲전남 강진작천중·고흥여중·순천전자고 ▲경남 야로고 ▲서울 서울농학교·서울도시과학기술고·양천중 ▲대구 경일여고 ▲광주 광일고·임곡중 ▲강원 민족사관고 ▲충북 보은고 ▲경북 대창중·함창고 등이다.

한복 교복은 일반 교복과 마찬가지로 동복, 하복, 생활복 등으로 구분 된다. 여학생 교복의 경우 치마, 내리닫이(원피스), 바지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무엇보다 한복 교복은 활동성에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성 역할을 정형화 하는 꽉 끼는 디자인을 지양하고, 편한 교복이 될 수 있도록 하의 길이와 상의 품을 전반적으로 넉넉하게 디자인했다. 이에 더해 매일 입고 자주 세탁해야 하는 교복의 특성을 고려해 내구성이 높은 원단을 사용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07:15:12 수정시간 : 2020/07/10 07: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