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악산 일대서 2차 수색 중 숙정문 인근서 찾아
  •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데일리한국 DB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북악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접수한 지 7시간여 만이다.

경찰은 이날 새벽 0시30분쯤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중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 시장은 전날 오전 공관을 나와 연락이 끊겼고, 오후 5시17분쯤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실종신고를 접수한 박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과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위치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와룡공원 일대를 수색했다. 1차 수색은 9일 오후 5시30분부터 시작해 4시간 만에 종료됐다. 박 시장의 시신은 오후 10시30분부터 개시된 2차 수색에서 찾았다.

박 시장은 공관에서 나서기 전 유서 성격의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유서 존재의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최근 경찰에는 박 시장과 관련한 성추행 사건이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은 전 서울시 직원인 A씨다. A씨는 박 시장의 비서다. 그는 2017년부터 박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했으며, 메신저를 이용해 개인적인 사진을 수차례에 걸쳐 보냈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01:17:25 수정시간 : 2020/07/10 15: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