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시청 서울도서관 외벽 전시' 제막식.(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경찰은 9일 실종신고가 접수된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련한 '시신 발견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시경이 박 시장의 시신 발견을 확인해줬다는 보도는 오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과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기지국에 마지막으로 잡힌 박 시장의 휴대전화 위치 신호가 성북구 핀란드 대사관저 인근에서 잡혔던 것으로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북악산로 산책로 등을 수색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몸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출근하지 않았고, 오전 10시40분에는 기자단에 일정을 모두 취소한다는 공지를 전달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20:40:45 수정시간 : 2020/07/09 20:4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