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출근하지 않았으며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박 시장의 최종 행적은 성북동 부근에서 휴대전화 통화기록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성북동 인근에 기동대를 투입해 수색에 나설 예정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18:16:18 수정시간 : 2020/07/09 18:1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