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 내 근로자 여름철 식중독 등 감염병 발생 예방 총력
  • 광양경제청 전경
[광양(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김갑섭)은 6일 광양경제청 대회의실에서 집단급식소 종사자 특별 위생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GEFZ내 집단급식소 종사자 80여명을 대상으로 광주보건대학교 식품영양과 교수를 초빙하여 ▲식중독의 이해 ▲식중독 발생현황 및 발생사례 ▲집단급식소 관련 주요규정 등을 교육했다.

GFEZ 내에는 28개소의 집단급식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기업체 21개소, 보육시설 6개소, 의료기관 1개소가 있다.

그 중 기업체에 급식소를 이용하는 근로자는 1회 최대 급식인원은 5000여명에 이른다.

집단급식소 내 영양사나 조리사는 정기적으로 식품 위생 교육을 받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는데 반해, 음식물을 직접 조리하고 배식까지 담당하고 있는 조리원들에게는 식품위생 교육의 기회가 많지 않아 이번 교육을 실시하게 되었다.

광양경제청은 여름철 식중독 및 주요 감염병 예방을 위해 8월까지 집단급식소 지도점검 및 감염병 예방 홍보활동을 전개 해 나갈 계획이다.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집단급식소에서 식중독이 발생하면 산업체에 영향을 미치는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교육을 통해 식중독 예방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6 15:52:14 수정시간 : 2020/07/06 15:52:1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