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마당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서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8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마포구 34번(80대 여성, 합정동) 환자가 사명하면서 관내 코로나 19 사망자 수가 총 8명이 됐다.

해당 환자는 지난 6월 7일 권태감 등 증상이 나타났고 19일 확진 판정을 받아 강북삼성병원에 입원했다.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4일 0시 기준 서울 확진자 누계는 1353명이다. 이는 하루 전보다 7명 증가한 수치다.

신규 환자들은 해외접촉 관련 1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1명, 기타 3명, 경로 확인 중 2명으로 파악된다.

분류 기준 가운데 '기타'는 집단감염과 그 파생 감염, 산발적 사례를 포함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4 11:43:04 수정시간 : 2020/07/04 11:4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