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한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를 수용할지 전국 검사장들에게 의견을 수렴한다.

대검찰청은 2일 이러한 내용을 각급 검찰청에 통보했다.

당초 3일 예정됐던 전문수사자문단은 열리지 않는다. 대검 측은 일정을 취소한 것이며, 추 장관의 수사 지휘 수용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대검은 검사장 회의가 열리는 장소와 시간·참석대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회의는 고검장급과 수도권 지검장, 수도권 외 전국 지방청 지검장 단위로 나눠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관계자는 “널리 다양한 의견수렴을 구하는 방법의 하나”라면서 “간부들을 여러 차례 나눠 간부 간담회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22:49:52 수정시간 : 2020/07/02 22:4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