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문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의경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일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고 경고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한 소회를 말해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그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지 않으면 검찰의 신뢰와 조직이 한꺼번에 상실될 위기에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법사위 발언을 종합하면 윤 총장은 지난달 4일 검·언 유착 사건과 관련해 자신은 수사에 관여하지 않고,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간부들로 이뤄진 부장회의에 맡기겠다고 수사팀에 지시 공문을 내려보냈다.

이후 지난달 14일 채널A 이모 전 기자 측은 수사자문단 소집을 요청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냈고, 부장회의는 같은 달 19일 수사자문단 소집의 적절성에 대해 토론하려 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채 22일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그런데 지난달 20일 윤 총장이 수사자문단 소집을 결정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이를 두고 추 장관은 “윤 총장은 수장으로서 그런 우려 때문에 ‘손을 떼겠다’, ‘장 회의가 결정하고 부장회의의 지휘에 따르라’는 공문을 내려놓고 그 후 반대되는 결정을 자꾸 해가고 있다”며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김의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20:49:58 수정시간 : 2020/07/01 20:50:4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