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계 특성화고 2학년 학생 21명 대상 미래농업기술 교육
  • ‘미래Young農人 양성프로그램’ 운영. 전남교육청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도내 농업계열 특성화고 2학년 학생 21명을 대상으로 창의융합 미래인재육성을 위한 ‘미래 Young農人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프로그램은 오는 4일과 8월10~14일 총 74시간 동안 이뤄지며, 지난달 27일 순천대학교 사범대학 농업교육과에서 오리엔테이션을 가졌다.

이번 프로그램은 기능숙달 교육을 탈피해 전문 농업 실무능력을 갖춘 농업인 육성을 목표로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농업환경서비스, 농업생산시설제어와 농공응용, 융복합 농기업, 농축산물 가공 분야로 나눠 학생들이 심도 있는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순천대학교의 첨단 실험실습실을 활용해 이론 및 실습교육으로 진행되며, 첨단 농업기술 트렌드를 반영한 미래지향 농업기술 및 현장 전문기술 능력을 기르는 데 초점을 뒀다.

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순천대학교 강대구 교수는 “농업교육 최초로 시도하는 이 프로그램이 농업계고 학생들에게 미래농산업을 사전에 체험하고 공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진로 선택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희 미래인재과장은 “올해 처음 실시하는 미래 영농인 양성과정이 농업계고 특성화고에서 우수인재를 발굴 양성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등록 전 발열 체크 및 참석자 전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으며, 5명 이하로 그룹을 나눠 프로그램이 운영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3:36:01 수정시간 : 2020/07/01 13:36:01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