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의학 기술연구 플랫폼 구축
기업지원사업 10개 과제 선정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지역 치의학 산업 활성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역 중소기업의 치의학 연구개발과제 6건, 제품개발과제 4건을 선정해 총 1억1000만원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2019년부터 치과기기·기자재 시장의 급성장에 맞춰 지역 치의학 산업을 육성하고 우수한 치의학산업 기반과 산·학·병·연 협업을 통한 기술연구, 제품개발을 위한 ‘치의학 기술연구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4~6월 진행한 공모와 평가를 통해 중장기 국책사업발굴(연구개발과제), 정보통신기술(ICT) 기능융합 제품개발 과제를 선정했다.

제품개발 지원에 선정된 과제는 소의 혈액, 세포, 조직, 기관 등을 원재료로 한 치과용 이종골이식재 개발, 치과용 하이브리드 아이오노모시멘트, 턱관절 임플란트의 제품화를 위한 제품군 확정, 치과용 인상재 혼합팁 구조개선 등이며 향후 6개월동안 과제를 추진한다.

또 중장기 국책사업발굴 지원에 선정된 과제는 인공지능(AI) 기반 초고속 3D 영상시스템 기술 개발, 딥러닝 기반 치과진단용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 치과용 3D프린터용 원재료 개발, 정량적 안면부 신경손상 진단기기 개발, 구강질환 조기발견 및 예방을 위한 마우스피스형 구강 자가진단기기, 인공지능(AI) 기반 생애주기 덴탈PHM 플랫폼 개발 등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의 대부분 치의학 관련 업체가 중소기업으로 치과의료기기 및 소재 개발에 많은 비용부담으로 어려움이 있다”며 “이번 사업이 연구개발부터 제품개발을 위한 전주기적 지원으로 지역기업의 성장을 돕고 향후 한국치의학산업연구원 유치에 밑받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09:31:49 수정시간 : 2020/07/01 09:31:49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