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안산시 소재 A유치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경기 안산 A유치원 집단 식중독 피해 학부모들이 30일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원인 규명에 나섰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용혈성요독증후군 피해 원아 학부모를 포함해 10명으로 구성됐다.

비대위는 집단 식중독의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에 주력한다. 이들은 7월1일 오후 3시 상록구 해양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안산시, 경기도교육청 등 관계기관 관계자와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상록갑) 등 7명과 간담회를 갖는다.

비대위는 간담회를 통해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원인, 근본적인 대책, 정부 역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A유치원에서 식중독 증상을 보인 인원은 116명으로 원생 112명, 원생 가족 4명이다. 이들 중 58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특히 16명의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의심 환자 중 4명은 투석 치료를 계속 받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23:11:35 수정시간 : 2020/06/30 23:11:3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