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민간기업의 성수기 휴가밀집을 줄이기 위해 여름휴가기간을 9월까지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이날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다. 지난해 민간근로자의 70%가 7월 말에서 8월 초에 휴가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짧은 기간에 휴양지로 집중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이 높아진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지난해 여름휴가 추이를 살펴보면 민간근로자의 70%가 7월 말에서 8월 초에 휴가를 낸 것으로 집계된 만큼 휴양지의 밀집도를 낮춰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겠다는 의도다.

특히 최근 수도권에서 소규모 친목모임과 종교시설 등에서 집단감염으로 매일 신규 확진자가 30~40명을 수준을 보이고 있어 방역 수칙 준수가 더욱 중요해진 상황이다.

이어 박 1차장은 “사업주와 관리자께서는 소속 직원이 비수기에도 휴가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1차장은 “최근 대전을 포함한 충청지역 확진자 발생이 계속됨에 따라 충청권 공동방역체계의 일환으로 천안 소재 우정공무원교육원을 29일부터 충청권 공동생활치료센터로 개소한다. 협조해준 충청남도와 천안시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박 1차장은 “코로나19의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기까지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되고 번거롭겠지만 우리 국민 한 분 한 분이 방역사령관이라는 마음으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09:11:06 수정시간 : 2020/06/29 09:11:06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