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건강관리 전용차량 14대 읍·면지원, 방문활성화 기대
  • 사진제공=신안군
[신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신안군이 방문간호사 추가 채용에 이어 보건·복지 통합서비스 제공을 위한 방문전용 차량 14대(모닝 9대, 친환경 전기차 5대)를 각 읍·면에 지원했다.

이번에 보급되는 차량은 노약자나 취약계층 대상자에게 찾아가는 보건.복지 통합서비스 제공을 위한 방문업무 전용차량으로 활용되며, 방문간호사들의 기동력이 한층 높아짐에 따라 보건.복지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이중 5대는 친환경 전기차로 자동차 배출가스로 인한 온실가스 저감과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한 친환경 정책에도 일조하게 된다.

그동안 신안군은 방문간호사를 추가 채용하여 각 읍·면마다 2명씩 복수 배치하였고 고령.취약계층 돌봄을 위한 방문건강계를 신설, 각 읍·면장을 중심으로 현장 방문간호사와 읍·면 보건복지팀, 보건소와 협업하며 신안군복지재단, 지역사회협의체, 자활센터 등 민간자원을 연계하여 위기가구 발굴 등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고령의 어르신들을 위해 방문간호사를 추가 채용하여 보건의료와 복지서비스 연계, 생활민원까지 통합관리 하도록 하였다”라며 “방문간호사 전용 차량 지원으로 어르신,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더 자주 찾아가고 사각지대 없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4 15:33:08 수정시간 : 2020/06/24 15:3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