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대학교 정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의경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대학입시에서 고등학교 3학년이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는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서울대가 2021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전형 지역균형선발전형에서 최저등급 기준을 완화해 적용하기로 했다.

정시모집에서도 출결과 봉사활동을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11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최근 서울대가 제출한 대입 전형 변경안을 심의해 통과시켰다.

이번 변경안에 따르면 서울대는 고3 재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균형선발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2021학년도 입시에서는 3개 영역 이상 3등급 이내로 하향했다. 변경 이전에는 국어·수학·영어·탐구 중 3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였다.

또한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 100%를 반영하는 정시에서는 출결·봉사활동으로 감점하지 않기로 했다.

종전에는 △무단 결석 1일 미만(무단 지각·조퇴·결과 3회는 결석 1일로 간주) △총 봉사활동 40시간 이상 △탐구·제2외국어 교과 이수 기준 충족 여부 등 3개 항목 가운데 1개 이상 충족하는 경우 감정하지 않았으나, 이를 충족하지 못할 경우 수능 성적에서 1점을 깎게 돼 있었다.

기자소개 김의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11 18:48:51 수정시간 : 2020/06/11 18:48:51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