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정상적인 학사일정에 차질이 생기면서 입시를 앞둔 고3 수험생들의 불안감이 확대되고 있다. 지난달 20일, 새 학기 시작 후 3개월 여 만에 등교 수업이 시작됐지만 학생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위기상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수능을 포함한 전체 입시 일정 조정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는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이런 흐름에 따라 외국대학교로 눈길을 돌리는 사례도 늘고 있다. 그중 미국대학은 온라인 학점을 활성화해 최근 내신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 중에서도 23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며 미국 내 Public IVY리그로 불리는 명문대인 위스콘신대학교는 한국학생특별전형 국제학생 합격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한국학생특별전형 합격생의 경우, 미리 합격을 확인하고 2021학년도 1월 개강을 위한 출국 전 국제학생 온라인 학점을 미리 취득할 수 있다.

현재 Spring 온라인 학점 프로그램 종료 후 6월 12일부터 8월 7일까지 Summer 온라인 학점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에서 진행 가능한 온라인 학점 수업은 통해 안정적으로 사전 학점을 취득하고, 수업을 미리 경험함으로써 체계적인 유학 준비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위스콘신대학교는 한국학생특별전형 합격생에게 최대 2만달러까지 장학금을 제공한다. 위스콘신주는 미국 내에서도 학비가 저렴한 지역이다. 위스콘신대학교 온라인 학점 제도를 이용하면 50%까지 추가 비용 절감도 가능하다.

학생 선발 방식을 살펴보면, 한국학생특별전형에서는 기본 학습 태도와 학업 성취도가 우수한 한국의 고교졸업생 및 재수생을 우대한다. 1차 서류심사에서는 내신성적 및 자기소개서를 평가하며, 2차 심층면접을 통해 학생 개개인의 창의력 및 학업계획, 의지를 평가해 최종 합격생을 선발한다.

면접 비중이 높아 내신이 조금 부족한 3~5등급 학생도 지원 가능하다. 면접은 한국어와 영어 중 자신 있는 언어로 진행할 수 있다. 입시 시스템이 국내와 달라 지금 준비해도 미국유학 진행이 가능하다.

한편, 위스콘신대학교는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위스콘신대학교 한국대표를 통해 1:1 개별 입학설명회를 진행 중이다. 미국대학입시에 관심이 있는 고3 수험생을 대상으로 한국학생 특별전형 및 장학금에 대한 입학 솔루션을 제공한다.

위스콘신대학교 한국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1:1 설명회로 진행되고 있으며, 프라이빗 상담을 위해 마스크를 항상 비치하여 맞춤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필수서류 지참 시 당일 입학 가능여부 확인이 가능하다. 상담인원 제한으로 입학설명회 및 컨설팅은 사전예약을 통해 진행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위스콘신대학교 한국대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8 09:49:18 수정시간 : 2020/06/08 09:49: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