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및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배부 예정…활발한 교류·협력 이어나갈 것
  • 중국 장쑤성 연운항시 연운구에서 완도군에 의료용 마스크 2만장 지원. 사진=완도군 제공
[완도(전남)=데일리한국 이제건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지난 27일, 우호 교류 도시로 결연을 맺고 있는 중국 장쑤성 연운항시 연운구로부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구호 물품을 지원받았다고 밝혔다.

중국 연운구는 장쑤성의 성도로 완도군과는 2006년 9월 우호 교류 도시 체결한 후 농수산물 소비 촉진과 국제박람회 참가 등 활발한 교류·협력 사업 등을 추진해 오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연운구민들의 마음이 담긴 마스크는 우리 군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며, “연운구와 완도군이 지금까지 이어온 신뢰를 더욱 굳건히 하고 앞으로 폭 넓은 교류사업 등을 통해 양 국가가 더욱 발전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중국 연운구에서 보내온 마스크는 (재)행복복지재단에 전달하여 관내 저소득 세대 및 군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제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1 15:03:58 수정시간 : 2020/06/01 15:03:5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